제   목 모임 사계 2017   17-12-11
글쓴이 이덕은   147 hit
 




대학 동기들이 쉽게 모여지질 않아 반강제적으로 춘하추동에 한번씩 만나기로 하고

부르기 좋으면 좀 더 잘 모여질라나 사계(四季)라고  이름지었습니다.

마침 우리 동기 졸업 횟수가 4회라 안성맞춤입니다.



전국적으로 흩어져 있지만 수도권 중에서는 가장 먼 여주와 일산, 삼송 등을 고려하여

교대역이나 강남역 부근에서 모임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위 2장의 사진은 지난 가을 3번째 모임으로 교대역 부근 <배---집>이라는 곳에서 가졌는데

가격은 저렴한 편이긴 했지만 얘기하기도 힘들 정도로 시끄러워 입으로 넘어가는 건지

어디로 들어가는 건지 알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종로 YMCA 옆 골목에 있었을 땐

조용하고 괜찮았었는데 아마 주인의 주머니는 불편했었던 모양입니다.





그렇게 데고 나니 일단 조용한 곳을 찾게 되고 년말임을 고려하여 겨울 모임은 좀 일찍

12월 5일에 모이기로 하였습니다. 장소는 강남에 개업하고 있는 동기의 주선으로

국기원 네거리 <백X세꼬시>라는 곳에서 갖기로 하였습니다. 



기본은 조촐하지만 깔끔합니다.



좀 마른듯한 과메기가 나와 의아했는데 오히려 기름기가 적은 듯해서 느끼함은 덜했습니다.



여기에 맛들여서 다른 집에 가서도 반건 과메기 달라면 어쩌지요?



1인당 4만원에 맞춰준다 했는데 싱싱하고 양도 좋습니다.



굴과 멍게도 그렇고요



굴전이야 각개로 할 수도 있고 이와같이 단체로 파전처럼 할 수도 있는데 

간(肝)이 그렇듯이 굴도 열을 가해 익히면 입안에 퍼지는 고소함이 살아나지요.



사이좋게 청어 친구가 올라옵니다.



헤쳐보니 이리(수컷)과 곤이(암컷, 알)이 각각 들어있어 얘들은 부부였던 모양입니다.



마요김빱



그리고 튀김



부부동반을 제안했으나 약속으로 두 커플만 참석했습니다.

낯가림 안 해도 되는 거의 정회원이나 마찬가진뎁쇼?



윗 사진 중 여주 부부는 먼저 가고 나머지만 출석 사진 한 장 찰칵!

그런데 왼쪽에서 엄숙히 목만 내밀고 있는 분은 누굴까요? 우리 동긴 아닌데...

날씨가 추워지니 예전에 따뜻한 남해안으로 가 언덕 위 콘세트 건물에 사무실 차리고

푸른 바다나 보며 한 10년 일하다 마감하려던 생각이 납니다.

걸어 다닐 수 있을 때 자꾸 만나고 부대껴야 정도 쌓이는 법입니다. 

자 내년 춘 삼월엔 더 많은 얼굴 봅시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닥다리로 가는 길

http://blog.daum.net/fotomani

 




 
 
3815 되새겨 보면 걷기 괜찮은 코스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4-20 11
3814 이 빗속을 걸어갈까요?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4-16 38
3813 봄은 나물밥이로소이다.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4-12 44
3812 남산 벚꽃 그리고 또 먹 (2) 스샷첨부 이덕은 2018-04-10 43
3811 내일이면 늦으리 (2) 스샷첨부 이덕은 2018-04-04 117
3810 이것도 내 스딸이네~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4-02 71
3809 웃자고 하는 헬스이야기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3-28 81
3808 걷고 먹고 모고 행주산성 스샷첨부 이덕은 2018-03-26 76
3807 또 안주거리야? - 돼지목살콩나물찜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3-23 84
3806 홍릉수목원 산책 스샷첨부 이덕은 2018-03-19 62
3805 추억의 경춘선 숲길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3-16 74
3804 생각나는 그때 그분 고태환사장님 (1) 스샷첨부 황박사 2018-03-13 94
3803 경로석 없어요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3-12 90
3802 예르미타시 박물관전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3-08 111
3801 진짜갈비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3-05 10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