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콩나물 국밥이 뭐 별 거이간?   18-02-12
글쓴이 이덕은   162 hit
 

전날 토요일 모임이 있어 과음을 했습니다. 과음을 했지만 5시 반이 되니 저절로 깨집니다.

사우나를 가 냉온탕을 번갈아 오가며 열처리하고 나니 숙취가 조금 가시는 것 같습니다.

정신이 좀 돌아오니 뱃속이 퀭하니 비어나간 듯 뜨끈한 콩나물 국밥 생각밖에 없습니다.



수유역쪽으로 나가 전주 현대옥 콩나물 국밥이라 주장하는 <콩뿌리>란 식당으로 들어 갑니다.

여긴 국밥 외에 무얼 시키든 맛배기 샤브샤브를 줍니다.



그게 해장을 위한 것이든 술 한 병 더 팔 미끼든 아무 생각 없이 덥썩 물어 버립니다.

칠리 소스에 찍으니 해장 술이 입에 짝 붙습니다.



그런데 황태 콩나물 국밥을 빈 속에 뜨끈하니 잘 먹긴 했는데 왠지 기대에 못 미칩니다.



다음날 콩나물 한봉다리 사 들고 집으로 들어갑니다.

저녁에 반주용으로 술국을 만들 거라 동물성 재료를 냉동실에서 끄집어 냅니다.

국거리 쇠고기, 낙지 손질해둔 것 한 마리, 그 외엔 기본으로 들어 가는 재료들.

콩나물, 마늘, 청양고추 송송, 대파 송송, 새우젓, 신 김치, 달걀, 고추가루, 김



콩나물은 3-4분 데쳐 찬물에 식혀 놓습니다. 국거리 쇠고기가 들어 가니 

다시마나 멸치 국물은 패스하고 고기 넣고 마늘과 청양을 집어 넣고 끓입니다.



좀 끓으면 낙지를 썰어 넣습니다. 현대옥에선 잘게 썬 데친 오징어를 넣지요?

새우젓으로 간을 합니다.




데쳐 놓은 콩나물, 신 김치, 계란, 대파를 넣고 계란이 반숙 정도 되게 끓입니다.



밥은 넣지 말고 우선 안주 삼아 건건이들을 건져 먹습니다.

계란이 너무 익은 것 같습니다. 노른자가 줄줄 흘러야 하는데...



웬간히 건져 먹고 나머지 국물에 밥을 덜어 넣고 남은 콩나물을 마저 넣고 끓입니다.

꺼얼~~ 반찬이 없어도 이거 하나로 저녁이 든드은~합니다.

콩나물 국밥의 포인트는 아삭한 콩나물, 새우젓, 신 김치, 달걀 반숙입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닥다리로 가는 길

http://blog.daum.net/fotomani 

 


이덕은 18-02-12 09:50
 
해장국이 기름진 육류 해장국에서 황태, 콩나물, 쇠고기 무국 등으로 변해 갑니다.
해장국이란 게 별 건 아니고 허전한 속을 뜨끈한 국물로  달래주는 것 아닌가 합니다.
그러니 취향에 따라 여러 가지 변형이 생길 수 있겠습니다.
전 해장으로 반주하는 스타일이니 건더기가 좀 있는 게 좋습니다.
이번엔 그냥 국밥을 만들었지만 다음엔 반주용 낙지 콩나물국밥, 돼지목살 콩나물찜을 한번 선보이도록 하지요.
설 싸우지 말고 즐겁게 보내십시오, ^^


 
 
3833 꾸벅... 인사드립니다. (1) 설송이 2018-08-16 11
3832 그런대로 먹어줄 만한 평양냉면 (2) 스샷첨부 이덕은 2018-08-14 25
3831 폭염트레킹 1/2 덕적도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8-01 36
3830 군만두가 심상치 않은 중국집 스샷첨부 이덕은 2018-07-24 95
3829 뭔가 2% 빠지는 막국수집 둘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7-16 88
3828 이어 걷는 도심산책길 스샷첨부 이덕은 2018-07-10 72
3827 갈구하라 찾을 것이니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7-03 54
3826 심심풀이 어묵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6-28 47
3825 용두사미 바람누리길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6-26 38
3824 레전드 오브 평양냉면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6-19 47
3823 새로운 김신조 루트? 스샷첨부 이덕은 2018-06-14 41
3822 돼지부속품?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6-05 68
3821 서삼릉누리길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5-28 102
3820 집나간 뱃살이 나자바바라 그럽니다 (6) 스샷첨부 이덕은 2018-05-16 355
3819 먹승전먹 - 평화누리길 4코스 스샷첨부 이덕은 2018-05-14 11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