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그때 그때 달라요 - 육포   18-10-05
글쓴이 이덕은   69 hit
 

육포는 오래 전부터 먹어 왔으나 대중적인 음식이 아니었고 脯肉류를

쉽게 접할 수 있었던 것은 오징어를 제외하고는 어포 중에서도 쥐(치)포를 먹게 되면서 

부터인 1970년대 중반 정도가 아닌가 합니다.



70년대로 말하자면 엿장수로부터 매집해온 머리카락으로 가발을 만들어 수출하던 때로

그 당시 팔 수 있는 모든 것을 상품으로 만들어 팔던 때로 붕장어 껍질로 만든 가죽제품까지도

수출되었습니다.  그러니 고깃배에서 생김새가 재수 없다고 버리는 쥐치까지 포로 만들어 

팔았던 것인데 생으로 먹으면 질기긴 해도 오징어 대용으로 그만이었습니다. 



먹는 것도 진화하게 마련입니다. 언제까지나 찔긴 것만 씹고 있겠습니까?

오징어처럼 구워 먹어 보니 더 고소하고 덜 질기니 그때부터 더욱 더 인기를 끌게 되었지요.

설탕 대신 감미료를 쓸 때이니 방부제가 너무 많다 적다는 사치였습니다.



추석이 가까워지며 옛 생각에 육포를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5 mm 두께로 썰어 만든 호박색 육포는 비주얼은 물론 너무 맛이 있어 

남 줄 새도 없이 슬금슬금 추억을 먹는 안주로 다 없애버리고 말았습니다.



추석 1 주일 전, 다시 육포를 만들려고 정육점에서 5 mm로 썰어 달라했습니다.

그런데 주인이 술이 덜 깼는지 아니면 기계 나사가 헐거워졌는지 5 mm로 맞췄다는

두께는 한 두 장 썰고 나더니 스을슬 두꺼워집니다. 

눈치 채고 '악'소리가 나는 순간 벌써 다 썰어졌습니다.

고기는 냄새가 나지 않게 물에 담궈 핏물을 뺍니다. 서 너 번 물을 갈아 줍니다.

그리고 간을 해서 하루 정도 재운 다음 말립니다.



요즘은 건조기가 많이 보급되어 그걸로 말려도 되고 전 베란다에서 이틀 정도

건조시켰습니다. 결국 윤기 없고 시골장 냄새 물씬 나는 투박한 육포가 탄생했습니다.

깍쟁이 같지 않아 좋긴 한데 씹는 게 만만치 않습니다.

이틀 째 결의 가로 방향으로 좀 늘여 놓을 걸...



그래도 어쩝니까? 조금이라도 악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결 수직 방향으로 잘라

꿀과 잣가루를 바릅니다.

화장을 해도 처음 만든 육포와는 두께 차이 뿐인 데도 확연히 다르지요?



이번 추석엔 조카들 중심으로 성묘를 간다해서 주전부리로 가져 갑니다.



역시 두꺼워 나머지는 폭을 더 좁게 잘라 꿀과 잣가루로 무침을 해서 

습기에 물러지도록 합니다.



추석상은 차린 사람이나 먹는 사람 모두에게 정치적인 밥상일 수밖엔 없는데

'상당히 고급지게 보인다'라는 말을 하면서도 없어지질 않습니다.

호박색 육포가 만들어지지 않고 질긴 육포가 나온 게 아무리 두께 탓이라 하더라도

때와 기분에 따라 달라지는 아마츄어의 본질은 어쩔 수 없군요.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닥다리로 가는 길

http://blog.daum.net/fotomani

 


이덕은 18-10-05 17:35
 
육포, 고급 음식이지요. 
웬만한 시골 부자라 해도 잔칫날 돼지 잡는다 하지
소 잡는다는 소릴 들어 보질 못했습니다.
지금은 한우를 고집하지 않는다 하면 자기 입맛에 맞는 육포를 만들어
간단히 반주할 수 있는 안주입니다.
가을볕도 좋으니 한번 만들어 보시지요.


 
 
3848 이번 주말엔 볶음밥을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11-14 177
3847 보쌈김치 대신 알배추 스샷첨부 이덕은 2018-11-07 66
3846 한북누리길 스샷첨부 이덕은 2018-11-05 46
3845 비 오는 날의 경춘선숲길 스샷첨부 이덕은 2018-10-30 97
3844 엥? 뭔일 있어요? (3) 스샷첨부 이덕은 2018-10-15 106
3843 은근히 끌리는 이가탕면 - 락희안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10-11 69
3842 그때 그때 달라요 - 육포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10-05 70
3841 전어가 이리 맛있었어?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10-01 79
3840 가을 하늘과 약방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9-28 57
3839 하던 짓을 해야제~~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9-17 122
3838 생계형 혼밥술 - 넋두리 스샷첨부 이덕은 2018-09-11 112
3837 말죽거리 반점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9-05 93
3836 어디로 갈까요? 스샷첨부 이덕은 2018-08-31 65
3835 한성대역 밥집 (1) 스샷첨부 이덕은 2018-08-27 109
3834 또 교대역?? 스샷첨부 이덕은 2018-08-22 9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