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닭의장풀에 대한 단상.   18-08-24
글쓴이 용산점   103 hit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밥은 먹어야 하고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산책은 해야 하니 카메라를 들고 나선다.

태풍이 온다 하고 비가 내리니 갈 곳이

마땅치 않아 출근길에 국립중앙박물관에 들렀다.


이 곳도 별로 눈에 띄는 피사체가 없다.












너무 흔해서 아무도 거들떠 보지 않는 닭의장풀이 눈에 들어왔다.

오늘은 이 녀석과 씨름을 해 볼까?

나라도 이뻐해 주어야지.











흔한 것은 귀하지 않다.

하찮고 볼품이 없어도 귀하면 구한 대접을 받는다.

이 닭의장풀은 예쁘지만 흔하니까 푸대접을 받는 것 같다.








이 풀도 아무 곳에서나 너무 왕성하게

번성을 하니 농부들에게는 성가신 잡풀로 취급 받는

빨리 뽑아 없애야 할 귀찮은 존재에 지나지 않는 풀이다.











이런 풀들이 잘 번성하지 못한다면

아마도엄청 귀한 대접을 받을 터인데 흔해니

천대를 받지만 아주 귀한 대접을 받는 곳이 있다.

바로 전통 염색을 하는 이들에게는 아주 소중한 존재인 것이다.



오늘 새삼 이 꽃을 찍어보니

엄청 예쁘고 색도 곱고 귀티까지 나는 꽃이다.










 





 




 
 
3487 닭의장풀에 대한 단상. 스샷첨부 용산점 2018-08-24 104
3486 "눈과 귀와 코는 뭣에 쓰는 것이여?" 스샷첨부 고태환 2018-08-23 84
3485 쐐기벌레 관찰기. 스샷첨부 고태환 2018-08-23 86
3484 생물들의 소멸 과정 스샷첨부 고태환 2018-08-22 61
3483 장수풍뎅이. 자존감이란??? 스샷첨부 용산점 2018-08-17 50
3482 흰눈썹깡충거미와 놀기. 스샷첨부 용산점 2018-08-17 37
3481 질투하고 시기하고... 스샷첨부 용산점 2018-08-17 37
3480 드라큘라 같은 녀석. 스샷첨부 고태환 2018-08-13 47
3479 잠자리 잡기. 스샷첨부 고태환 2018-08-11 39
3478 종아리를 때려 주어야 합니다. 스샷첨부 고태환 2018-08-11 46
3477 하늘 속의 치어떼. 스샷첨부 고태환 2018-08-10 38
3476 제 손을 잡아주오. 덩굴손 스샷첨부 고태환 2018-08-09 59
3475 블로그를 개설하였습니다. Michael 2015-04-06 2984
3474 "어이... 김의원... 어이... 박의원.." (2) 스샷첨부 고태환 2015-02-11 2557
3473 홰나무를 보며.. (1) 스샷첨부 고태환 2015-02-06 2187
 1  2  3  4  5  6  7  8  9  10